썬로드의 교량이야기

뉴욕의 교량들 - Boat Trip (Circle Line)


2014년 학회 참석자 갔던 뉴욕일정 마지막날 돌아오는 비행기가 밤 11시인 관계로 아침일찍 호텔 체크아웃하고 무작정 혼자 돌아 다니다가 우연히 Pier No.83에서 맨해튼을 한바퀴 도는 유람선(Circle Line)을 발견하게 되어 탑승하게 되었습니다. 덕분에 맨해튼 섬을 연결하는 교량들을 모두 다 볼 수 있었습니다. (전날 브룩클린교에 갔다가 경찰관한테 혹시 유람선 같은거 있냐고 물어봤을때는 없다고 했었는데...)

유람선은 Pier 83에서 출발하여 허드슨강 따라 자유의 여신상을 보고 East river, 할램강을 거슬러 올라 다시 허드슨강으로 나와 출발점으로 돌아오는 코스(즉, 맨해튼 섬을 한바퀴 도는 코스)였습니다. 맨해튼섬을 연결하는 교량은 총 20개로 뉴욕의 개발이 오래전에 이루어진 만큼 대부분 오래전에 지어진 교량들입니다. 교량형식들은 현수교, 아치교, 트러스교가 주를 이루며 가장 최신(?)형식인 사장교는 없었습니다.

특히 할램강에는 가동교가 많이 있었습니다. 유람선의 선박고가 그리 높이 않아 대부분 다리밑으로 통과 할수 있었으나  할램강 최상류의 Spuyten Duyvil Bridge(아래 그림 19번 교량)은 유람선이 지나갈때 가동하는 것을 볼수 있었습니다.

CIrcle Line 노선 및 교량
맨해튼섬의 교량들

이번 포스팅은 그냥 맨해튼(맨하탄이라고 쓰고 싶은데 구글지도에 맨해튼이라고 나오네요..^^) 유람선 후기정도로만 하고 교량별 자세한 정보는 하나하나 별도 포스트로 올리겠습니다.

Conference일정을 다 끝내고 돌아가는 날, 호텔 체크아웃후 짐맡기고 뭘 할까 생각해보다가 브룩클린교 본다고 동강(East River) 쪽으로는 몇번 갔는데 허드슨강쪽으로는 가본적이 없어 무작정 호텔에서 서쪽으로 걸어갔습니다. 강변에는 선착장, 공원 그리고 항공모함이 보입니다. 갑판위에 전투기도 있습니다. 뭐하는 곳인지 알고 싶어 가까이 가다가  Circle Line 간판이 써있는 Pier 83을 발견하였습니다. 

Intrepid Sea, Air & Space Museum, 나중에 보니 박물관이었다.
Pier 83, Circle Line 타는 곳
(좌) 배타러 가는길 / (우) 승선후 출발

매표소에 가니 곧 출발하는 배가 매진이라 다음 배 표를 끊고 근처에 High Line Park를 구경한 후 배에 승선했습니다. 제가 탄 배도 사람이 꽤나 많아 2층 갑판에는 앉을 자리도 없었네요 

배가 출발후 뒤편으로 허드슨 강을 횡단하여 뉴욕과 뉴져지를 연결하는 조지워싱턴교가 보입니다. 

조지워싱턴교

배는 허드슨강을 따라 내려가니 자유의 여신상, World Trade Center가 보입니다.

매해튼섬 남쪽 월스트리트의 스카리라인 전경, 가장 높은 빌딩이 새로 지은(당시는 시공중 이었음) One World Trade Center이다.
자유의 여신상과 Liverty Island

제가 좋아하는 Verrazzano-Narrows Bridge가 저 멀리 보입니다. (전날 지하철 타고 편도 1시간 걸려 다녀왔었지요.. 나중에 포스팅 하겠습니다) 배는 여기서 돌아 East River로 진입합니다.

Verrazzano-Narrows Bridge

East River에 들어오자마자 Brooklyn Bridge 와 Manhattan Bridge가 눈에 들어옵니다.

(좌) Brooklyn Bridge / (우) Manhattan Bridge

East Reiver를 거슬러 올라가며 Williamsburg Bridge를 지나니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크라이슬러 빌딩, 그리고 UN 본부가 보입니다.

(좌) East River에서 바라본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 (우) 크라이슬러 빌딩
UN 본부

루즈벨트 아일랜드를 지나 할렘강-East River 합류부에 도착하니 Robert F. Kennedy Bridge와 Hell Gate Bridge가 보입니다.

Robert F. Kennedy Bridge(앞)와 Hell Gate Bridge(뒤)

할램강으로 진입하면 강폭이 200m 정도로 좁아지고 많은 가동교들이 있습니다. 가동교는 Lifting 방식과 Swing 방식이 있었고 2,3개 교량을 제외하고는 전부 Swing 타입입니다.

(좌) RFK Bridge: Lift Span / (우) Willis Avenue Bridge (Swing 방식)

여러 가동교들을 지나자 The High Bridge, Alexander Hamilton Bridge 그리고 Washington Bridge가 연달아 나옵니다. 형식은 모두 상로아치교이나 아치의 구조적인 종류는 3-hinged arch, Fixed-arch, 2-hinged arch로 모두 다릅니다. 세 아치교들은 예전에 포스팅한 적도 있었지요. 

멀리서 부터 The High Bridge, Alexander Hamilton Bridge, Washington Bridge

이후 몇개의 가동교와 아치교를 지나 할램강과 허드슨강이 만나는 지점에 Spuyten Duyvil Bridge를 통과합니다. 다리밑 공간이 매우 낮아 유람선이 통과할 때 열렸다가 닫히는걸 볼수 있었습니다.

Spuyten Duyvil Bridge 가동장면

Spuyten Duyvil Bridge를 지나 허드슨강으로 나오면 저 멀리 조지워싱턴교가 보입니다. 뉴저지주와 뉴욕주를 연결하며 중앙경간은 1,067 m, 1931년도에 완공되었습니다. 보강형은 거더에서 1965년도에 복층의 트러스 보강형으로 변경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에... sunroad.pe.kr/135

George Washington Bridge

조지 워싱턴교를 지나 왼쪽으로 보이는 할렘 지역을 지나 다시 Pier 83으로 돌아왔습니다.

(좌) 할렘가의 철도 아치교, GTA4에서 저 교량 밑을 질주하던 기억이..^^/ (우) Pier 83으로 도착

한 바퀴 도는데 1시간 조금 더 걸렸던 것 같습니다. 관광으로 간 것도 아니고 일행 중 한국인은 저혼자여서 특별히 구경하는 계획은 세우지도 않았는데 운좋게도 Circle Line을 발견하여 좋은 구경을 했습니다. 시내에서는 보지 못하는 뉴욕의 모습을 볼수 있었다는 점, 그리고 형식별 교량을 한번에 볼 수 있어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go to top)

Harvard Bridge와 길이단위 Smoot



구글어쓰에서 길이를 재다보니 Smoot라는 단위가 있습니다.
이건 어디서 쓰는 단위지? 하다가 생각하다가 찾아보게 되었습니다.

Google Earth에 길이 단위중 하나인 Smoot


Smoot 단위는 미국 보스턴의 한 교량과 관련이 있었네요..

바로 미국 보스턴과 케임브리지 지역을 잇는 Harvard Bridge 입니다.
형식은 Plate Girder교로 Charles 강을 횡단하며, 총연장은 659.82m, 교폭은 21.13m 입니다.
Harvard Bridge 1891년 완공되었으며 1988~1989에 개보수 공사를 하였습니다.

Harvard Bridge는 Smoot란 길이단위로도 유명해서 Smoot Bridge라고도 불린다고 합니다.

Harvard Bridge 전경


1958년 10월 어느 날 밤, 보스턴 시내와 케임브리지 지역을 잇는 Harvard Bridge에 청년 Oliver R. Smoot와 그의 친구들이 나타났습니다. Smoot가 수없이 누웠다 일어났다를 반복하는 동안 친구들은 페인트로 바닥에 금을 그어나가며 표시를 했습니다. 

교량길이를 재는 Smoot와 친구들

보도부에 10 smoot마다 표시가 되어있다.

이들은 MIT 학생들로 다리 길이가 얼마나 되는지를 일행중 키가 가장 작은 Smoot(1m70cm)의 몸으로 재보기로 한 것이었습니다. 10 Smoot마다 페인트로 표시하며 측량한 결과 다리의 길이는 '364.4 Smoot + one ear' 였다고 합니다.

교량 길이는 364.4 Smoot + one ear






Oliver R. Smoot 일행이 표시한 다리의 Smoot 표시는 이들이 졸업한 후에도 후배들에 의해 계속 덧칠되면서 MIT 문화의 상징이 됐다고합니다. 80년대 말 다리가 보수 공사에 들어갔으나 보스턴시는 표시를 남겨둔 것은 물론, 다리의 보도 폭을 1 Smoot로 바꾸기까지 했습니다. 이 사실은 Oliver R. Smoot 가 미국 기준협회에서 회장까지 지내고 은퇴한 후인 2005년 워싱턴 포스트를 통해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또한 웹사이트 구글에서는 Smoot 를 길이의 단위로 채택하였으며('1smoot=?m'라고 검색창에 넣으면 1 smoot = 1.7018 m 라고 나옵니다. ^^), 구글 어쓰에서도 Smoot로 길이를 잴수 있습니다. MIT는 지난해 10월 Smoot를 초청해 ‘Smoot 5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고 합니다. ^^

그리고 이 이야기의 주인공인 Oliver R. Smoot는 버클리 대학의 교수로 재직하면서 "우주 초단파(마이크로웨이브) 배경복사의 이방성(異方性)과 흑체(黑體) 형태의 발견"의 공로를 인정받아 2006년 노벨물리학상 까지 수상했습니다.
노벨상을 받은 Smoot는 George Smoot로 이 포스트의 주인공 Oliver R. Smoot의 사촌이라고 합니다. 정정합니다.

Google Street View에서 찾아본 Smoot 표시, 2015년 촬영본

어찌보면 젊은이들의 객기로 비쳐질수 있는 사건이 낭만으로, 전설로, 그리고 역사로 남을수 있는 사회적 분위가 부러울 따름입니다.
예전에 올렸던 '브리티시 콜롬비아 대학(UBC) 공대생들의 장난" 이라는 포스트에서도 볼수 있듯이 말이죠..
아마 이러한 사회적 분위기가 미국의 과학을 발전시키는 원동력이 되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한편으로는 과연 내가 학생일때, 공대생으로서 저런 객기, 낭만, 패기를 가지고 있었나 하는 생각도 듭니다. (술먹고 객기는 많이 부렸죠...--;;)

대학입학하여 멋모르고 대학생활 하다보면 군대걱정 해야하고, 군대 다녀오면 취직걱정 해야하고, 취직하면 짤릴걸 걱정해야하는 우리 자신이 바로 우리의 발목을 잡고 있는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Harvard Bridge





(go to top)

교량과 자살....


21일 충북 단양군 고수교에서 엄모씨(48)가 자살소동을 벌였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부터 이런 소동이 가장 많은 교량은 아마도 한강대교가 아닐까 싶습니다.
어렸을때 부터 심심치 않게 뉴스에서 봤던 교량입니다.
지금도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입구에는 '일촌대기(一寸待己)-잠시만 기다리자' 라는 푯말도 있었다고 합니다.
아치리브에 올라가지 못하도록 하부에 구리스를 바르거나 베어링판등을 달기도 했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치리브에 설치한 미끄럼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치리브에 바른 그리스



그 외에도 마포대교에는 CCTV를 달고, 어떤시민은 자살방지용 책자를 만들어 걸어놓기도 하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6년도 기준으로 최근 3년간 한강에서 건저올린 변사자 및 구조자는 1,252명이라고 하니 거의 하루에 한명꼴이 아닌가 싶습니다.

미국의 금문교의 경우도 자살자가 많아 자살방지용 난간을 만든다고 하여 논란이 된적도 있었죠...



(go to top)

지붕이 있는 다리... 중국의 풍우다리


인터넷검색을 하다 재밌는 교량을 발견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 최대규모의 목조 교량인 청양 풍우교

중국에는 풍우교라는 독특한 다리가 있습니다. 풍우교(風雨橋)는 화교(花橋)라고도 불리는데, 일반 다리와 달리 다리위에 지붕이 씌워져 있고 교각부에는 고루(큰북을 달아놓은 누각)가 있는 독특한 다리입니다.
다리양쪽에는 의자가 있어 마을사람에게는 화합의 장이 되고 길가던 나그네의 쉼터 역활도 하는 다리입니다.
 얼마전 전주천에 한옥다리를 세운다는 기사를 소개해 드렸는데...
차라리 한옥다리를 이런식으로 세웠으면 어떨까 싶습니다. 좀더 간결하게 해서요...^^
보차도 겸용이니까 지붕씌우는건 좀 그렇네요... 매연이 지붕에 꽉 차겠네요...
아무튼 나중에 보도교 설계하면 함 써먹어봐야겠습니다. (근데 비싸서 안되겠지요...-.-;;)

풍우다리 중 청양(程陽)풍우다리는 세계에서 규모가 가장큰 목조교량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양(程陽)풍우다리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양(程陽)풍우다리2


사용자 삽입 이미지

풍우교 내부 - 양쪽에 의자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양(程陽)풍우다리3



또한 지평(地坪)의 풍우교도 유명하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평(地坪)의 풍우교 - 1894년에 처음 세워졌으며 1959년 화재로 소실됐다가 1964년 중건되었습니다. 교량연장은 70m, 폭 4.5m, 높이 8m



(go to top)

부산의 영도다리 이야기


2004년 부산에선 영도다리를 놓고 논란이 일었었다. 과거 중앙동에 있던 부산시청이 옮겨가고 그 터에 100층이 넘는 롯데월드를 지으려는데 그 터 바로 옆에 있는 영도다리가 '영~ 걸그적'거리는 것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제치하인 1934년에 준공된 영도다리는 배가 지나갈 때면 상판이 들리는 우리나라 유일의 도개식 교량이었다.
1934년 11월 23일 개통식이 있었는데, 다리의 일부가 하늘로 치솟는 장면을 보기 위해 무려 6만 명이 몰렸다.

 특히 영도다리는 6.25전쟁 당시 생활고에 지친 피난민들이 달을 보며 망향의 눈물을 흘리던 곳이었고 이산의 아픔을 이기지 못한 실향민들이 투신자살하는 단골 장소로 선택(?)되는 바람에 경찰이 다리 밑에서 보트를 타고 대기하기까지 했다 한다.
 
  피난 와 부산 지리를 모르는 이들은 "영도다리에서 만나자"고 약속하는 만남의 장소이기도 했다. 영도다리는 부산의 예스러움을 간직한 몇 안 되는 곳일 뿐 아니라 부산의 상징이자 정신이다. 서울서는 '한강 가서 빠져 죽어라' 하지만 부산서는 '영도다리에 가서 빠져 죽어라' 한다. 92년 대선 당시 그 유명한 초원복국집 도청사건 때도 여기 모였던 부산 지역 기관장들이 다짐했던 것이 바로 "이번에 YS 당선 못 시키면 모두 영도다리에서 빠져 죽자" 아니었나.
 
  그런데 당시 영도다리 철거에 가장 앞장섰던 이들은 과연 누구였을까? 그건 다름아닌 부산시 공무원들이었단다. 당시 부산시는 보수하면 된다는 학계의 의견조차 무시하고 밀어붙였지만 결국 시민단체와 반대여론에 밀려 확장복원하는 쪽으로 결론을 냈다.
 
  이제와 생각해보니 당시 시에서 무지막지하게 밀어붙이며 그 장점만을 홍보하니 많은 시민들이 그 말을 믿었던 듯하다. 그러나 당시 철거에 찬성했던 부산시민조차 지금은 복원결정을 다행스럽게 여기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60년대의 영도다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의 영도다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도다리와 부산대교





(go to top)

◀ recent : 1 : 2 : 3 : 4 : 5 : previous ▶

About this blog



교량은 단순히 건너가는 것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도구입니다. 공학적으로 어쩌구 저쩌구 보다는 일상생활에서 접할수 있는 쉽고 재미있는 "다리"를 이야기합니다.

Notice

Search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323)
교량의종류 (43)
썬로드의 교량이야기 (48)
한국의 교량 (42)
세계의 교량 (105)
Canakkale Bridge (10)
교량시공현장 (24)
뉴스속의 교량 (37)
이것저것~ (14)

Recent Posts

Recent Comments

Tag Cloud

A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