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여년 밀양 나루史, 이젠 배 없이 흐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가 무겁다. 한쪽으로 쓸린다. 이고 지고 어디를 가시나. 지게를 진 사람, 연장을 든 일꾼, 상투 틀고 탕건 쓴 양반, 머리에 수건 두른 여인네. 모두 카메라를 의식한 표정들. 까까머리 아이의 천진한 눈빛, 배고픔을 노려보는 듯. 가운데 앉은 이는 퉁소를 부시나 피리를 부시나. 뱃전의 장정은 돌아앉아 강물을 보고, 사공은 어깨 빠져라 노를 젓는다. 밀양강(남천강) 푸른 물에 영남루와 능수버들이 두둥실. 옆의 빈 배는 누굴 태우려나…. 1910년대의 수묵담채 같은 사진 한 장. 조선시대 끝자락이 잡힐듯 말듯, 불러도 대답없는 나룻배.

아스라한 흑백의 대비가 추억의 누선을 건드린다. 100여년 전 영남루엔 사람이 드물구나. 영남루 좌우의 능파각과 침류각, 오른쪽에 정좌한 천진궁은 옛 자리 그대로다. 휘영청 흘러내린 누각의 처마선에 달빛이 내려앉으면 아름드리 소나무에 두견새 울었으리. 한 수 읊을거나. 누각 처마 끝에서 바라보면 한스럽게 굽이치는 밀양강. 인적없는 삼문동, 처마를 맞댄 번잡한 시가. 식민의 시간을 지나는 문화여 풍류여.

저건, 가솔린 자동차. 운전대 잡은 이는 러시아 신사인가, 일본군인가. 멀찌감치서 걸어오는 사람들, 한복에 중절모, 코트에 털모자 쓴 이들. 강 건너편의 산뜻한 일식 가옥들. 식민의 땅에 세워진 근대의 자취, 조선의 눈물들. 배다리(舟橋 또는 浮橋). 일렬 횡대로 도열한 배가 열대여섯 척. 난간 끝에 붙은 이름 '南川橋'. 밟고 지나가면 출렁거릴듯 낭창거릴듯 슬픈 역사. 흘러간 밀양강의 어제.


사용자 삽입 이미지일제시대에 가설된 밀양 배다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법수
    2010.02.18 11:36

    좋은글잘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