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상판형교(鋼上板桁橋, steel orthotropic deck bridge)는 교량의 바닥판을 콘크리트가 아닌 강판으로 제작한 교량형식으로 2차 세계대전 후 도로교의 사하중 경감을 위하여 독일의 Pelikan 교수가 해군 군함 갑판의 구조 시스템을 도입함으로서 교량에 처음으로 적용된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반적으로 널리 적용하는 콘크리트 바닥판 대신 종방향 보강재(보통 U형-Rib를 사용)로 보강한 두께 10~15mm 정도의 얇은 강판으로 바닥판을 제작함으로써 콘크리트 바닥판 교량 대비 자중을 25% 정도까지 줄일 수 있어 일반적인 강합성교량에 비해 구조적 효율성이 높고 자중이 작아 내진안정성 측면에서 유리합니다.

하지만 부재의 개수와 용접등 연결부가 많고 얇은 판으로 구성되어 있으므로 설계 및 제작시 판의 변형, 좌굴, 피로등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필요합니다. 시공시에는 비교적 큰 블록으로 제작하므로 운반과 가설시 제약을 많이 받는 편이며, 교량 가설시 현장용접으로 상판을 연결해야 하므로 용접의 품질 관리가 매우 중요합니다.

 

강상판형교(강바닥판 거더교)의 개요

 

강상판형교의 경우 하천이나 해상을 통과하는 장경간 거더교(주로 70~80m 이상, 가양대교의 경우 180m)에 적용되며 다른 형식의 거더교에 비해 공사비가 고가이므로 널리 적용되지는 않는 편입니다.

남항대교 (부산) 거더 단면 / 가양대교(서울)
창선대교(경남 남해) / 신지대교(전남 완도)

 

하지만 교량상판 자중 경감이 유리한 장경간의 트러스교, 아치교, 사장교, 현수교 등의 보강형에는 강바닥판을 많이 적용하고 있습니다.

제2진도대교(사장교) 보강형 / 이순신대교(현수교) 보강형 용접 전경
차낙칼레 교량(현수교) 보강형 전경

 

블로그나 카페에 무단 불펌/스크랩은 하지 말아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