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의 교량 두 번째로 맨해튼 교 (Manhattan Bridge) 입니다.

 

맨해튼 교 뉴욕 이스트 강을 횡단하는 교량으로 서쪽의 맨해튼 섬과 동쪽의 브루클린 지역을 잇는 3개의 교량(Brooklyn Bridge, Mangattan Bridge, WIlliams burg Bridge)중 하나로 1901년에 착공하여 1909년 12월 31일 개통되었습니다. 석재로 건설된 브루클린교 대비되는 푸른빛이 감도는 강재로 만들어진 맨해튼교는 지어진 시기와 재질은 다르지만 브루클린교와 함께 맨해튼의 쌍둥이 다리라는 애칭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교량의 총연장은 6,855 ft (2,089 m), 폭 120 ft (37 m) 그리고 중앙경간은 1,470 ft (448.1 m)으로 구성되었고, 고풍적인 형태의 주탑은 강재 트러스로 건설되었고 높이는 336 ft (102 m)입니다. 교량의 형하고는 135 ft (41.1 m)으로 Brooklyn Bridge보다 높습니다.

맨해튼 브릿지는 총 4개의 직경 21.5 inches (55 cm) Main Cable과  트러스 보강형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도로, 철도 병행 2층교로 운영중입니다.

 

맨하튼 브릿지 종평면도 (출처 : ASCE Library)

 

교량의 노후화로 차선 계획이 여러 번 바뀌었으나 현재는 아래 횡단구성과 같이 각 트러스 상부에 2차선 씩의 도로,  트러스 하부에 2개씩 총 4개의 철도 lane 그리고 트러스 사이에 3차로의 도로로 구성되어있습니다. 보강형 맨 바깥쪽에는 보도가 있으며, 현재 남측은 보행자 전용도로, 북측의 보도는 자전거 전용도로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주탑상세 및 횡단면 구성 (출처: ASCE Library, http://bansalt.org/bridges/)

 

맨해튼 측 다리 입구에는 개선문과 콜로네이드(열주)가 있습니다. (브루클린 측에서 도보로 다리를 건넜는데 밤이기도 하고 교량의 보도가 개선문 아래쪽으로 돌아서 지나가게 되어 있어서 보지 못하고 지나갔었네요..)

맨해튼브릿지 입구의 개선문과 콜로네이드(열주) (출처:위키)

 

 

맨해튼 쪽 Pier 17에서 바라본 전경, 2010
맨해튼 쪽 Pier 17에서 바라본 파노라마 전경, 2010
Brooklyn bridge 공원에서 바라본 전경, 2014
Brooklyn bridge 공원에서 바라본 전경, 2014

 

맨해튼 교를 건너가려고 교량으로 가는 도중 뷰가 좋아서 사진을 찍었는데 알고 보니 예전에 "무한도전" 에도 나온 유명한 포토존이었네요.. 주탑 하부의 중앙부 빈 공간에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이 나오게 찍는 것이 국룰이라고 합니다. 이곳에서 사진을 꽤 많이 찍었는데  딱 한 장만 엠파이어 빌딩이 나왔네요. ^^

이 지역을 DUMBO (Down Under the Manhattan Bridge Overpass)라고 부른다고 하는데, 이는 1970년대 후반 비교적 크고 저렴한 아파트 공간을 찾는 예술가들이 이곳으로 이사 온 후 "Dumbo-멍청이" 라는 이름이 지역의 개발을 억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생각으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젠트리피케이션의 산물?)

DUMBO에서 바라본 Mahattan Bridge, 2014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밤에 용감하게도 혼자서 맨해튼 교를 건너갔습니다. 아치형으로 지어진 앵커리지 옆으로 교량으로 올라가는 계단이 있었습니다. 교량 보도부에는 지나가는 사람이 거의 없었는데 간혹 저멀리 누가 다가오면 살짝 긴장이 되긴 했습니다. 다음 날 미국인 동료에게 이야기하니 위험한 행동을 한 거라고 하네요.. 다행히 별 일은 없었습니다.

Manhattan Bridge 앵커리지(브루클린측), 2014
Manhattan Bridge 남측 보도, 비가와서 꽤나 을씨년 스러웠다 / 보도에서 바라본 주탑전경, 2014
부탑에 위치한 새들 및 케이블 정착부, 2014
Manhattan Bridge에서 바라본 Brooklyn Bridge 야경, 2014
보도에서 바라본 맨해튼 전경, 맨해튼쪽으로 건너가니 차이나타운이 나왔다.
Circel Line Trip중 배위에서 바라본 Manhattan Bridge, 20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