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동안 썬로드가 본 다리들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정말 각 형식마다 하나씩 있네요...^^


>>남해대교(타정식현수교) -지간구성 : 130+390+130=650m


>>창선교(강상판형교)-지간구성 : 84+3@90+84=438m


>>단항교(PSC BEAM교)-지간구성 : 3@50=150m


>>창선대교(3경간 단순 하로아치교)-지간구성 : 80+180+80=340m


>>늑도대교(PSC BOX GIRDER교:FCM)-지간구성 : 90+160+90=340m


>>창선대교(중로아치교:강리브+콘크리트보강형)-지간구성 : 29.235+143.530+29.235 = 202.0m


>>삼천포대교(사장교)-지간구성 : 103+230+103=436m



아무런 계획도 없이 무작정 혼자 떠난 여행이었습니다.
처음에 버스타고 남해를 내려갈때만해도 괜히 시간낭비만 하는건 아닌지 걱정이 앞섰는데...
막상 가서 보니 혼자 하는 여행도 괜찮은것 같았습니다.
총각때 술이나 퍼먹지 말고 열심히 다녀볼껄 하는 생각도 해보았지만이미 지나간 총각시절을 다시 돌릴수는 없겠지요...^^;;


다리가 생기기전 한가롭던 어촌마을은
다리가 생기고 사람이 들어오고 문명의 이기가 들어오면서
점점 때가 묻는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다리가 생김으로서 얻는 것들이 더 많긴 하겠지만
커다란 다리의 규모와는 반대로 작고 소박한 무엇인가는 점점 스러저 가는것 같아 안타깝기도 했습니다.


카메라 가방메고 혼자 떠나는게 한편으로 멋있고 낭만스럽게 보일지는 몰라도(떠나기전 자기체면을 하고 떠났습니다...^^) 다시 하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경치가 좋은데를 가도, 맛있는걸 먹어도 마누라랑 딸래미가 생각이 나니까요...
아마 '다리'에 목적이 없는 여행이었다면 도중에 돌아왔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놈의 '직업정신'이 다리앞에서는 잠시나마 식구들 얼굴을 잊어버리게 만들었으니깐요....^^;;
다음에 올때는 가족과 함께 와야겠습니다.
그때는 아마 다리구경은 못하겠지요...?


>>삼천포대교 공원에서 셀프샷~(300D에 탐론끼고 한손으로 들려니 힘드네요..)


상세사진과 설명은 이후에 교량별로 이어집니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