썬로드의 교량이야기

림보운하라....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부운하 통과 구간에는 115개의 다리가 있다. 이중 5000톤~2500톤급 바지선이 지나갈 수 없는 다리는 몇 개나 될까? 이명박 대통령측이 제시한 수치는 14개. 하지만 90여 개를 재건설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먼저 교량의 생존 조건부터 살펴보았다.

운하에 물을 채우면 댐의 바로 위쪽은 당연히 수위가 올라간다. 수면과 다리 상판과의 간격이 좁아지면 4단 높이의 컨테이너가 지나가기 힘들다. 반대로 댐의 아래쪽은 수심을 유지하려고 강바닥을 파야 하는 데, 9m 이상 파는 구간도 많다. 이럴 경우 교각의 뿌리가 드러날 수 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교각교각의 간격은 큰 배가 지나갈만큼 넓어야 한다. 이 3가지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한 다리는 죽는다.   

이영순 민주노동당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이명박 후보측은 교량 높이와 관련 컨테이너 4단 높이가 통과할 수 있는 11m(형하고)를 제시하고 있다"면서 "경부운하 구간 중 11m 미만의 교량이 전체 115개 중 58개(50%)를 차지하고 있다"고 제시했다.

이 의원은 또 "교량 폭의 경우 선박 크기를 기준으로 최소 67m가 확보돼야 하는 데 전체 67%인 77개 교량이 기준치에 미달된다"면서 "115개 중 90개(78%)를 재공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좀 더 면밀하게 따져봐야겠지만, 14개 다리 재건설 주장을 뒤집을 한 가지 예를 더 들겠다. 서울시는 한강르네상스사업의 일환으로 공연전용유람선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데, 시뮬레이션 결과 양화대교와 충돌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유람선의 규모는 550톤급. 경부운하에 띄울 바지선은 5000톤급이다.

물론 양화대교는 이 대통령측에서 제시한 재시공 대상에는 없다. 누구 말을 믿어야 할까? 참고로 교량 1개 시공 비용이 1000억원이다.

알만한 사람은 다 알고 있는 내용이긴 하지만...
앞으로 이런 문제점이 계속 나올것이다. 운하 기본계획을 수행함에 있어서 기술적인 검토를 할 시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했으니...
건설업계에 몸담고 있는 나로서는 일 많아지니까 좋긴한데....
현재 운하를 추진하는 방법이 엔지니어링보다는 경제논리로만 풀어가고 있는게 안타깝다...
신고

(go to top)

◀ recent : 1 : ··· : 33 : 34 : 35 : 36 : 37 : 38 : 39 : 40 : 41 : ··· : 312 : previous ▶

Search

About this blog




교량은 단순히 건너가는 것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도구입니다. 공학적으로 어쩌구 저쩌구 보다는 일상생활에서 접할수 있는 쉽고 재미있는 "다리"를 이야기합니다.

Notic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312)
교량의종류 (43)
썬로드의 교량이야기 (49)
한국의 교량 (39)
세계의 교량 (105)
Canakkale Bridge (1)
교량시공현장 (18)
뉴스속의 교량 (37)
이것저것~ (11)
썬로드의 그림일기 (8)
썬로드의 터키이야기 (1)

Recent Posts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