썬로드의 교량이야기

부산의 영도다리 이야기



2004년 부산에선 영도다리를 놓고 논란이 일었었다. 과거 중앙동에 있던 부산시청이 옮겨가고 그 터에 100층이 넘는 롯데월드를 지으려는데 그 터 바로 옆에 있는 영도다리가 '영~ 걸그적'거리는 것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제치하인 1934년에 준공된 영도다리는 배가 지나갈 때면 상판이 들리는 우리나라 유일의 도개식 교량이었다.
1934년 11월 23일 개통식이 있었는데, 다리의 일부가 하늘로 치솟는 장면을 보기 위해 무려 6만 명이 몰렸다.

 특히 영도다리는 6.25전쟁 당시 생활고에 지친 피난민들이 달을 보며 망향의 눈물을 흘리던 곳이었고 이산의 아픔을 이기지 못한 실향민들이 투신자살하는 단골 장소로 선택(?)되는 바람에 경찰이 다리 밑에서 보트를 타고 대기하기까지 했다 한다.
 
  피난 와 부산 지리를 모르는 이들은 "영도다리에서 만나자"고 약속하는 만남의 장소이기도 했다. 영도다리는 부산의 예스러움을 간직한 몇 안 되는 곳일 뿐 아니라 부산의 상징이자 정신이다. 서울서는 '한강 가서 빠져 죽어라' 하지만 부산서는 '영도다리에 가서 빠져 죽어라' 한다. 92년 대선 당시 그 유명한 초원복국집 도청사건 때도 여기 모였던 부산 지역 기관장들이 다짐했던 것이 바로 "이번에 YS 당선 못 시키면 모두 영도다리에서 빠져 죽자" 아니었나.
 
  그런데 당시 영도다리 철거에 가장 앞장섰던 이들은 과연 누구였을까? 그건 다름아닌 부산시 공무원들이었단다. 당시 부산시는 보수하면 된다는 학계의 의견조차 무시하고 밀어붙였지만 결국 시민단체와 반대여론에 밀려 확장복원하는 쪽으로 결론을 냈다.
 
  이제와 생각해보니 당시 시에서 무지막지하게 밀어붙이며 그 장점만을 홍보하니 많은 시민들이 그 말을 믿었던 듯하다. 그러나 당시 철거에 찬성했던 부산시민조차 지금은 복원결정을 다행스럽게 여기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60년대의 영도다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의 영도다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도다리와 부산대교



신고

(go to top)

Search

About this blog




교량은 단순히 건너가는 것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도구입니다. 공학적으로 어쩌구 저쩌구 보다는 일상생활에서 접할수 있는 쉽고 재미있는 "다리"를 이야기합니다.

Notic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312)
교량의종류 (43)
썬로드의 교량이야기 (49)
한국의 교량 (39)
세계의 교량 (105)
Canakkale Bridge (1)
교량시공현장 (18)
뉴스속의 교량 (37)
이것저것~ (11)
썬로드의 그림일기 (8)
썬로드의 터키이야기 (1)

Recent Posts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