썬로드의 교량이야기

평여2교 시공 (3)... 상부공



(4) 상부공
평여2교 상부는 FCM공법으로 시공되었습니다.
사재인장하는 공정 이외에는 일반 FCM공법이랑 같습니다.
각 시공단계별로 Form Traveller(F/T) Setting, 철근조립 및 타설, 강연선 및 강봉인장, F/T Launching, 사재인장의 순으로 시공하였습니다.


1)철근조립 및 타설
먼저 F/T를 Launching하고 캠버관리계획에 의하여 거푸집 Level을 Setting한 후 철근조립 및 쉬스관을 배치합니다. 평여2교의 1SEG길이는 4m입니다.
콘크리트(fck=40MPa) 타설은 한쪽 세그먼트를 타설한 이후에 반대쪽 세그먼트를 타설하는 일반적인 타설방법을 사용하였을 경우 사재 및 주탑부의 거동이 탄성회복을 이루기전에 다음 세그먼트의 제작이 들어가게 되어 캠버의 오차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펌프카를 양측에 배치하여 양쪽 세그먼트 타설중량이 최대한 균형이 맞도록 타설을 실시하였습니다.


>>F/T Setting 및 SEG콘크리트 타설

F/T Setting

SEG 콘크리트 타설




2) 강연선 및 강봉 인장
콘크리트 타설 후 일축압축시험을 실시하여 압축강도가 32MPa 이상일 때 (설계 강도에 80% 이상일때) 강연선 및 강봉 인장을 실시하였습니다.
보통 설계때 작성하는 공사시방서에 압축강도의 80% 이상일때 인장을 실시하라고 되어있는데 이게 좀 문제가 있더군요...
FCM공정상 보통 타설후 3일정도 후에는 인장을 실시해야되는데 3일강도가 80%이상 나오려면 실제 콘크리트 강도는 40Mpa 이상으로 배합해야만 합니다. 평여2교도 28일 강도가 60Mpa까지 나왔었습니다.
도로교 설계기준에 보면 포스트텐션 부재인경우 27Mpa 이상이 되고 정착부 부근의 콘크리트가 인장시 발생하는 지압응력 강도 이상만 되면 인장할수 있다고 되어있습니다. (앞으로 설계시 이부분은 현실에 맞게 고처야될것 같습니다.)

평여2교의 종방향 강연선은 0.6"-12EA를 사용하였으며 횡방향 강연선은 1개의 세그먼트 당 8개소(500mm 간격)로 0.6" - 3EA를 사용하였다. 종방향 및 횡방향 강연선은 양단인장을 실시하였으며 인장하중을 단계적으로 가하여 신율을 기록・관리하였습니다.
또한 사재 인장시 복부와 상부 슬래브에 발생하는 인장력에 저항하기 위하여 사재정착구 부근에 수직강봉 및 수평강봉을 각 2EA씩 설치하였습니다...


>> 종방향 강연선(0.6''-12EA) 삽입 및 인장

종방향 강연선 삽입

종방향 강연선 인장




>> 횡방향 강연선(0.6''-3EA) 인장 및 수직강봉 인장

횡방향 강연선 인장

수직강봉 인장




3) F/T런칭 및 사재인장
강연선 및 강봉의 인장이 완료된 후 하부 작업발판에서 하부슬래브 하면 및 외측 벽체 면고르기를 하며 유압잭을 이용하여 F/T를 Launching 합니다.
사재는 0.6"-HDPE Strand 27EA를 사용하였으며, PE관을 거치하고 Strand 삽입후 750ton 유압잭을 이용하여 391tonf의 인장하중을 가하였다. 사재인장은 4개소에서 동시에 실시하였으며, 50bar 단위로 인장하며 신장량을 측정하하였습니다.


>> F/T런칭 및 PE관 거치

F/T 런칭

PE관 거치




>> Strand삽입 및 사재인장

사재 Strand 삽입

사재 인장


(go to top)

◀ recent : 1 : ···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previous ▶

Search

About this blog




교량은 단순히 건너가는 것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도구입니다. 공학적으로 어쩌구 저쩌구 보다는 일상생활에서 접할수 있는 쉽고 재미있는 "다리"를 이야기합니다.

Notic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312)
교량의종류 (43)
썬로드의 교량이야기 (49)
한국의 교량 (39)
세계의 교량 (105)
Canakkale Bridge (1)
교량시공현장 (18)
뉴스속의 교량 (37)
이것저것~ (11)
썬로드의 그림일기 (8)
썬로드의 터키이야기 (1)

Recent Posts

Recent Comments